[일요서울|장휘경 기자] 드라마 시청률의 주 핵심 시청자 층이라 볼 수 있는 40대 시청률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이 지상파 수목 드라마를 이기기 시작한 것.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은 지난 26일 6회차 방송에서 40대 기준 시청률 순위에서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MBC ‘병원선’을 모두 제치고 수목 드라마 2위로 우뚝 올라섰다.

TNMS에 따르면 이날 ‘부암동 복수자들’ 시청률은 4.8%로 지상파와 동일한 시청률 산출 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KBS2 ‘매드독’ 4.7% 보다 높고, MBC ‘병원선’ 35회차 3.2%, 36회차 4.2% 보다 모두 높았다.

또한 이날 1위를 차지한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40대 기준 시청률 1부 5.9%, 2부 7.4%와는 각각 1.1% 포인트, 2.6% 포인트 차이를 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김정혜(이요원)와 재래시장 생선장수 홍도희(라미란), 그리고 대학교수 부인 이미숙(명세빈)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이다.

특히 시청률 2% 대로 출발한 시청률은 방송 3주 만에 5%를 바라보며 승승장구 중이다. ‘부암동 복수자들’에 대한 호평도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며 라미란 등의 열연이 관심을 끌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