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국내 이동통신 3사인 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애플 아이폰8 시리즈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일주일간 공식인증대리점과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 아이폰8 및 플러스 모델에 대한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공식 판매는 11월 3일부터다.

아이폰8 시리즈는 64GB(기가바이트), 256GB 등 2가지 모델로 결정됐다. 색상은 스페이스그레이, 실버, 골드 등 3가지로 출시된다.

이통 3사는 아이폰8 출고가로 64GB 94만6000원, 256GB 114만2900원을 책정했다. 플러스 모델은 64GB 107만6900원, 256GB 128만3700원이다.

공시지원금은 이통사별로 차이는 있지만 최대 12만2000원이다. 전작인 아이폰7 시리즈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수준이다. 이통사가 지급하는 공시지원금이 보수적으로 책정되면서 사실상 선택약정할인을 받는 것이 더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