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탈당 권고'를 받은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국정감사로 해외에 오래 나가있는 상황을 뻔히 알면서 그 도중에 군사작전 하듯이 징계 처분을 내리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날 해외 국정감사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대표의 징계에는) 정치적 도의, 절차적 정당성 등이 결여 돼 있다고 보기 때문에 그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시절에 (탄핵 책임) 문제를 갖고 당원권 3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가 지금의 홍 대표가 스스로 그 문제를 풀어줬다"며 "그래놓고 다시 징계를 한다는 건 일사부재리 원칙에도 맞지 않고 마치 코미디 같은 경우"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사람을 징계하려면 최소한의 소명 절차나 이런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지금이라도 홍 대표가 (징계) 문제를 바로 잡는 게 (당 내 갈등) 문제를 푸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