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전국은 대체로 맑을 전망인 가운데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쌀쌀한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중부지방에 구름이 많아지겠다"며 "오늘 오전까지 기온은 평년보다 낮고, 낮과 밤의 기온차 매우 크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 -4도, 파주·가평·포천·제천 -3도, 춘천·용인 -2도, 의정부 -1도를 비롯해 서울 3도, 수원 2도, 청주 2도, 대전 3도, 전주 3도, 광주 4도, 대구 3도 등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전날에 이어 꽤 쌀쌀한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7도, 수원 18도, 춘천 16도, 강릉 18도, 청주 17도, 대전 17도, 전주 17도, 광주 18도, 대구 18도, 부산 19도, 제주 17도 등으로 관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날 밤부터 오늘 아침 사이에 내륙지역에는 얼음이 얼고,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일부 내륙과 산지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농작물에 냉해가 우려되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사회팀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