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29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8전에 참가한 팀106 레이싱모델 김미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레이싱모델 김미진
레이싱모델 김미진
이날 진행된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8전(최종전) 캐딜락 6000 클래스에선 금호타이어 후원 엑스타레이싱 소속의 '이데 유지'가 40분55초226의 기록으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기쁨을 맛봤고, 2위는 아트라스 BX소속 야나기다 마사타카 선수가, 3위는 팀106 소속 타카유키 아오키가 차지했다. 시즌 최종 챔피언은 총점(137점)에서 1위를 기록한 아트라스 BX 조항우 선수에게 돌아갔다.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