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 포럼’에서 통지대학교 위주어핑 교수가 ‘중국 수소전기차 개발 및 중국 정책 로드맵’ 등에 대해 발표하는 모습
현대자동차그룹과 중국국가정보센터가 공동 주최하는 ‘제 5회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 포럼’이 2일 베이징 샹그릴라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날 행사에는 현대차그룹(중국) 투자유한공사 왕수복 총경리와 중국국가정보센터(SIC) 장쉐잉 부주임,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 박홍재 부사장, 중국 포털기업 바이두 우쉐빈 부총재, 칭화대 스마트커넥티드카 연구센터 리커창 주임 등 한·중 자동차 및 ICT 업계 관계자와 주요 연구기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중국 미래 자동차시장 방향과 한·중 자동차산업 협력’을 주제로 수소전기차(FCEV)를 비롯한 신에너지차와 커넥티드/자율주행차 등 중국 자동차산업 기술 발전 및 정책 방향과 함께 이에 대응한 현대차그룹의 기술 전략 등이 논의됐다.

현대자동차 환경기술센터 이기상 전무가 글로벌 수소전기차를 비롯한 신에너지차 시장 현황과 현대차그룹의 기술 개발 성과 및 향후 기술개발 로드맵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한 경험과 내년에 양산 예정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FE’에 적용된 신기술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중국 내 자동차공학 권위자인 통지(同济)대학교 위주어핑(余桌平) 교수가 중국 수소전기차 개발 및 상업화 방향, 이와 관련된 중국 정책 로드맵 등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전기차에 이어 수소전기차가 중국에서 차세대 신에너지차로 부상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바이두의 우쉐빈(邬学斌) 부총재는 중국의 A.I 기술 개발 현황 및 이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개발 현황을 설명했다.

주제발표 후에 “수소전기차가 전기차(EV) 이후의 차세대 친환경 신에너지차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가?”라는 주제의 패널토론도 진행됐다.

중국 자동차 공정학회 기술부 왕쥐(王菊) 총감은 “경제적 효율성, 편리성 등을 감안할 때 수소전기차는 전기차 이후의 신에너지차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중국 정부 및 학계도 이와 관련된 연구를 지속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 포럼’을 지속 개최해 양국자동차산업의 우호를 증진하고 중국인들에게 사랑 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는 행사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