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애플은 2일(현지시간) 지난 3분기(2017회계연도 4분기) 526억 달러(약58조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순이익은 107억 달러(약12조원), 주당 순이익은 2.07 달러(약 2300원)로 전년 동기보다 24% 오른 수치다. 이로써 애플은 4분기 연속 매출성장과 3분기 연속 순이익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애플 입장에서 가장 까다로운 시장으로 분류됐던 중국에서 2016년 초반 이후 처음으로 판매량 신장을 기록했다. 아이폰 매출의 호조와 함께 애플의 주식은 지난 1년 동안 50%나 올랐다.

이로 인해 애플 주식의 시가 총액은 8600억 달러(957조원)를 돌파했다. 한편 애플은 이날 4분기(2018회계연도 1분기) 매출 전망치를 840억~870억 달러로 제시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