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원희룡 제주지사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등) 중앙 정치 물살이 빨라지더라도 그에 맞춰 움직이지 않겠다"고 2일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제가 지리적, 시간적, 여건상 관여가 어려운 상황이다"면서도 " 큰 틀에서는 반성과 변화를 전제로 통합의 길로 가야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두 당의 통합을 어떻게 판단하고 어떻게 가야할 것인지, 지켜보는 입장이다"며 "나는 유승민 의원이나 남경필 경기도지사와도 입장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이어 "통합문제와 관련해 나의 진로 문제는 나 혼자 판단할 일이 아니라 바른정당 소속의 제주도의회 도의원들과도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며 "이 것이 당연한 도의(道義)다"라고 못박았다.

바른정당 전당대회와 관련한 질문에서는 "이 싯점에서 전당대회를 해야 하는지 전혀 다른 의견을 개진한다"며 "썩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이 당내에서부터 논의와 힘을 모아가고 외연을 확장해야 하는데 '누가 뭐래도 나는 간다'식의 설정은 당의 확장성을 이루는데 소극적이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