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선수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K리그 역사를 매일매일 장식하고 있는 이동국(38·전북 현대)이 최초 통산 200골을 달성함과 동시에 다섯 번째 K리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특히 그는 최근 제기된 은퇴설에 대해 작심한 듯 다음 리그도 그라운드에서 뛰겠다는 의지를 드러내 또 다시 신기록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K리그 통산 200골이라는 업적을 달성한 이동국은 지난 2일 오후 전북 완주 구단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우승 기념 미디어데이에서 “더 뛸 자신감이 있다. 선수생활을 이어갈 생각”이라고 밝혀 다음 시즌에도 선수생활을 이어갈 계획임을 공식화했다.

이동국은 지난달 29일 우승 확정 뒤 “올해 은퇴할 수도 있다는 생각도 갖고 있다”며 “시즌 끝난 후 이야기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특히 그는 최근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인터뷰를 인용해 “후배들을 위해서 ‘은퇴해야 하나’라는 생각도 했다. 그러나 후배들이 경쟁에서 이기는 것이 맞는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동국은 또 지난달 30일 발표된 대표팀 명단에 제외된 것에 대해 “실망하거나 하지 않았다. 제 역할은 월드컵 본선 진출을 시키는 것이었다”면서도 “비난도 많이 받았고 어려움도 많았다.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 비난을 받았다. 국가를 대표해서 뛰는 것은 가장 큰 영광이다. 은퇴할 때까지 국가대표는 목표여야 한다. 자신을 채찍질하면서 이동국이라면 운동장에서 보여줄 것이라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잘 준비할 생각”이라고 전해 여전히 대표팀 재발탁에 대한 가능성도 열어둔 상태다.

팀의 우승 소감에 대해 그는 “2경기를 남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준비한 것이 경기장에서 잘 이뤄졌다. 이재성이 4년 동안 있으면서 팀의 에이스라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준 시즌인 것 같다. 이렇게 빨리 성장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우승은 정말 기쁘다. 이런 자리가 다시 이뤄질지 몰랐다.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동국이 사실상 은퇴 계획을 철회하면서 재계약 여부를 두고 구단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국은 올 시즌이 끝나면 계약이 종료된다. 통상 구단은 여름이 지나면 재계약을 논의하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얘기는 오가지 않은 상태다.

이에 대해 이동국은 “올해는 유난히 이야기가 없었다. 에이전트도 구단에 들어갔지만 별말이 없었다더라. 그래서 떠날 시기인가 생각했었다”며 솔직하게 털어 놨다. 그는 또 자신과 같이 갈 의향이 있고 없고는 구단에 달렸다고 말했다.

다만 구단은 2018년에 K리그, 아시아 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ACL), FA컵까지 3개 대회를 병행해야 하는 만큼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특히 이동국의 생물학적 나이와 기량, 고액 연봉 등을 복합적으로 따져봐야 하는 상황이여서 결론을 내리기까지는 쉽지 않다는 얘기도 나온다. 더욱이 조연까지 자처한 상황에서 대중적 이미지를 고려해 이동국 카드를 다시 잡을 지는 구단의 공으로 돌아간 셈이다.

결국 구단의 결정에 따라 이동국의 선택지가 달라질 것으로 보여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뉴시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