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딸 이모(14)양이 6일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8시30분 미성년자 유인 및 사체 유기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양을 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양은 지난 9월 30일 초등학교 동창 A(14)양을 서울 중랑구 망우동 집으로 유인, 이 씨가 살해한 A양의 시신 유기를 도운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양은 이 씨가 A양의 시신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하는 과정을 도왔다.

이 양은 수면제(향정신성의약품)가 들어 있는 음료수인 것을 알면서 A양에게 전달하는 등 이씨 와 범행을 함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씨의 첫 번째 재판은 17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