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바른정당 11·13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후보자로 출마했던 박인숙·정운천 의원과 박유근 당 재정위원장이 6일 후보직을 사퇴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로 당이 쪼개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축제의 장이 돼야할 전대 의미가 없어졌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저희는 바당의 창당 정신에 따라 개혁보수의 길을 가야한다"며 "자유한국당과 당대당의 당당한 통합을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이 쪼개지지 않고 단합된 계기를 마련해서 당을 살릴 수 있다는 간절하고 충정된 마음으로 3인은 후보직을 사퇴한다고"고 덧붙였다.

바른정당은 전날 당 진로를 놓고 마지막 의원총회를 열었으나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과 예정대로 진행해야한다는 의견이 맞붙어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유승민, 하태경 의원은 의총에서 전당대회를 연기하면 안된다는 기존 입장에서 물러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3명의 후보직 사퇴로 바른정당 당권경쟁은 유승민 하태경 의원과 정문헌 전 사무총장 등 3파전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