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신선 가금제품 최대 수출국인 베트남 수출이 재개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지난해 11월 이후 국내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수출이 중단됐던 우리나라산 닭고기·오리고기 등 신선 가금제품의 베트남 수출이 지난 3일자로 다시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AI가 발생하지 않은 서울·광주·대전·경북에서 생산한 물량에 한해 수출이 가능했다. 그러나 베트남 정부에 등록된 도축장 28곳, 가공장 22곳 등 국내 수출작업장 50곳 모두 수출이 가능해졌다.

농식품부는 이번 수출 재개가 지난 10월 30일 신선 가금제품 홍콩 수출 재개에 이은 두 번째 AI 청정화 결과로, 그동안 한·베트남 검역 당국 간 협의 절차가 모두 완료됨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농가에서는 11월 1일 이후 도축된 신선 가금제품부터 기존에 합의된 검역증명서 서식을 그대로 활용해 즉시 수출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베트남 수출 조기 활성화를 위해 현장 검역·통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안전한 제품이 수출될 수 있도록 검역·위생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