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수유리에 사는 주부 이씨(39)는 최근 들어 음식을 먹을 때마다 왼쪽 어금니가 시리고 시큰거리는 통증을 느꼈다. 평소 치아 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은 터라 충치가 없었던 이씨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하다가 통증이 계속되자 치과를 찾았다. 결국 의사로 부터 ‘치아균열증후군’이라는 증상을 처방받았다.

일반적으로 이가 시리면 가장 먼저 충치를 의심한다. 그러나 충치가 없이도 유독 한 부위의 치아가 시리고 통증이 계속 된다면 '치아 균열'을 의심해 봐야 한다.

치아에 금이 가서 균열이 생긴 상태를 말하는 치아 균열은 치아에 균열이 생긴 정도에 따라 균열·파절·분리 세 단계로 나뉜다. 치아의 가장 바깥 부분인 법랑질에만 금이 간 상태인 '균열'상태는 특별한 증상이 없다. 증상이 없어 방치하면 치아 안쪽의 상아질까지 균열이 생기는 '파절' 단계에 이를 수 있다. '분리' 단계는 균열의 마지막 단계로 치아 뿌리까지 금이 간 상태다.

치아 균열은 대부분 치아에 무리한 힘이 집중되면 발생한다. 소아층보다 성인층에서 주로 나타나는데 나이가 들면서 무리한 치아 사용으로 피로도가 치아에 누적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치아에 한번 금이 가기 시작하면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점점 통증이 생긴다.

음식을 먹을 때 이가 시리고 나중에는 치아끼리 닿기만 해도 통증이 느껴진다. 치아의 틈 새로 가스가 팽창·수축을 반복해 통증을 유발한다. 균열부위로 세균이 침입하면 염증이 생기거나 신경이 손상될 위험도 있다. 치료가 늦어지면 이를 뽑아야 하는 상태에 이를 수 있다.

치아는 한번 손상되면 자연 치유되지 않아 이전으로 되돌릴 수 없다. 따라서 초기에 병원을 찾아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초기 균열에는 금이나 세라믹으로 치아를 씌워 균열이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균열로 인해 통증이 생겼다면 신경치료를 병행해 통증을 완화한다. 치아 뿌리까지 금이 갔을 경우에는 손상된 차아를 뽑아내고 임플란트 등 인공치아를 넣는 보철치료를 해야 한다.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해 치아균열을 막을 수 있다. 얼음을 깨물어 먹거나 딱딱한 음식을 즐기는 습관을 버리는 게 좋다. 이를 세게 물고 있거나 한쪽 이로만 음식을 먹는 것도 좋지 않다. 특정 치아에 힘이 집중돼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치아 균열을 막으려면 음식을 한쪽 치아로만 씹거나 얼음을 이로 깨무는 습관을 피해야 한다. 노인의 경우 한쪽 어금니가 없는 경우가 있다. 이때 반대쪽 어금니를 주로 사용하면서 씹는 쪽 어금니에 금이 가기 쉬우므로 틀니, 보철 치아를 이용해 씹는 힘을 분산시켜야 한다. 균열치는 치료 후에도 불편한 느낌이 남을 수 있어 증상을 보이면 가급적 치과에 방문해 검진을 받고 빠르게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