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가 높은 영업이익률을 달성하며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7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매출 1257억 원, 영업이익 496억 원, 당기순이익 398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6.4%, 영업이익 20.5%, 당기순이익 28.8% 성장한 규모다.

컴투스는 전 세계 권역별 균형 있는 성과로 전체 매출의 88%인 1101억 원의 해외 매출을 기록하며 8분기 연속 해외 매출 1000억 원 돌파를 이어갔다. 특히 북미, 유럽 시장이 해외 매출의 61%를 차지하는 등 서구권 시장에서도 지속적으로 높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한편 컴투스는 컴투스는 샌드박스 게임 ‘댄스빌’, 골프게임 라인업을 확대할 ‘버디크러시’를 비롯해 ‘체인스트라이크’, ‘히어로즈워2’ 등 대형 RPG까지 다양한 장르의 강력한 IP를 구축해 글로벌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