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한국 e스포츠협회 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측근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8일 전날 체포한 전직 비서관 윤모씨 등 3명에 대해 업무상횡령, 범죄수익은닉(자금세탁)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씨에게는 한국e스포츠협회 후원금 제공 관련 특가법상 제3자뇌물죄 혐의도 적용됐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이르면 9일 오후께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 수석의 의원 시절 비서관이었던 윤씨 등은 지난 2015년 7월 e스포츠협회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받은 협회 후원금 3억원 중 일부를 빼돌렸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금액은 1억여 원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윤씨 등 2명의 비서관이 브로커와 공모해 용역 계약을 체결한 것처럼 꾸며 자금을 빼돌렸다고 의심하고 있다. 횡령이나 자금세탁 혐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 관련 내용은 앞서 지난해 검찰의 롯데홈쇼핑 수사 때도 포착된 바 있지만,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본격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수사팀은 최근 이와 관련된 추가 단서를 확보하고, 관련자들을 조사한 뒤 전날 협회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섰다.

법조계에서는 이 사건 수사가 전 수석을 겨냥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시 전 수석은 e스포츠협회장이자 롯데홈쇼핑 재승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 소속이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전 수석은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라며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심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