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증여세 논란에 대해 직접 말문을 열어 해명에 나섰다. 홍 후보자는 '증여는 장모가 결정했다'는 취지의 답변으로 일관했다.

홍 후보자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딸에 대한 증여는) 당시 제가 현직에 있을 때이고 총선 승리를 위해 밤을 새고 일하고 있던 시간이라 반대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증여 관련 질문에 "총선을 앞두고 있으니 회계법인에게 증여세를 더 내도 되니 조금의 문제없이 처리해달라고 말했다"며 "딸과의 증여관계, 대차대여 문제는 어머니(장모)께서 결정을 했지만 미성년자가 현금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청년이 된 후 권리를 가질 수 있도록 처리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증여문제는) 너무 복잡해서 저희에게도 복잡하고 답답한 사정이란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최대한 법에 의해 처리해달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홍 후보자는 또 아내와 딸이 거래 계약서를 작성할 때 그 자리에 딸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그 자리에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또 자신이 교수,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재벌개혁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재벌개혁 주장, 과도한 부의 대물림 비판, 중산층 서민의 어려움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해왔음을 인정하며 "저에 대한 기대가 컸고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