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수출입물가가 넉달세 오름세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7년 10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3.17로(2010년 100기준) 전월보다 0.6% 올랐다. 지난 7월(0.5%) 이후 전월대비 기준 넉달 연속 증가한 것이다.

수입물가지수 상승은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불안감 고조로 국제유가가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지난 9월 배럴당 53.66달러에서 지난달 55.54달러로 3.5%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도 87.17로 전월보다 0.5% 상승했다. 수입물가와 마찬가지로 지난 7월(1.1%)부터 넉달 연속 상승세다.

품목별로는 DRAM(9.1) 등 전기 및 전자기기와 소형 자동차(1.8%) 등이 올랐다. 1차금속제품가 전월보다 0.3% 상승했고, TV용 LCD는 3.4% 하락, 제트유도 3.6% 떨어졌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