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청와대는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추가로 밝히는 대신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는 형식으로 반박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 말씀 관련 청와대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문자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청산과 관련해 개인의 처벌이 아니라 불공정 특권 구조 자체를 바꾸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27일 야4당 대표 청와대 초청회동에서 "저는 정치보복을 단호하게 반대하고 전 정권에 대한 기획사정은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실제 비리가 불거져 나오는데 그것을 못하게 막을 수는 없다. 적폐폐청산은 개개인에 대한 처벌이나 문책이 아니라 과거 불공정을 바꾸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한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적폐청산과 관해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