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주차장 하이패스 설비가 상품화되어 보급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직무대행 신재상)는 지난 10일, 민간업체 14곳과 ‘주차장 하이패스 개발 및 마케팅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국내 하이패스 단말기 제조 7개사, 주차설비 제조 7개사가 참여했다.

이는 하이패스 기능이 내장된 주차요금 설비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상품화해 주차장 하이패스 설비 보급에 속도를 내기 위한 것이다. 주차장 하이패스 시스템은 기존 주차요금 수납 설비에 하이패스 제어기와 안테나를 결합해 만들어지는데 제조업체가 서로 달라 그동안 시중에는 완성품이 나와 있지 않았다.

한편, 현재 주차장 하이패스는 경부선 만남의 광장 장기 주차장을 비롯해 용인시,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에서 운영하는 주차장에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다.

박상욱 한국도로공사 사업본부장은 “국민들은 더 편리하게 주차료를 결제할 수 있고 업체에는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민간업체와 협업을 통해 국민이 공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