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최근 청와대와 정부 여당 행태를 보니 마치 조선시대 망나니 칼춤을 연상 시키는 작태를 보여준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나라의 미래를 열어달라는 국민적 열망은 뒤로 하고 완장 부대가 나서서 망나니 칼춤 연상시키는 그런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검찰과 국정원이 이런 망나니 칼춤에 동원되는 기관이라면 이것은 정권의 충견에 불과하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은 아니라고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한국당과 우리 보수우파세력들은 하나가 돼서 이러한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된 망나니 칼춤을 막아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우리 당은 보수우파의 적통을 이어받은 본당"이라며 "건국시대 상징인 이승만, 조국 근대화 상징인 박정희, 민주화 시대 상징인 김영삼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걸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지난주 대구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