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정부 인사 낙마와 관련해 존재감을 드러냈던 정의당이 논란의 중심에 있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간 새 정부 내각 과정에서 안경환 법무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 장관 후보자,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 등 정의당이 반대했던 고위공직 후보자는 모두 낙마했다는 점에서 이날 입장 발표는 주목된다.

정의당은 13일 의원총회를 통해 홍 후보자의 부동산 증여세 문제는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고 비판하면서도, 그의 과거 이력과 언행, 청문회 당시 밝혔던 정책적 방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기대해보겠다”는 ‘조건부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인사청문회를 통해 (홍 후보자의) 가족재산 등과 관련한 집중 검증을 거쳤는데 그 과정에서 국민 감정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음이 드러났다. 특히 우리사회 ‘을’을 대변하는 중기부의 수장을 맡기에는 아쉽다”면서 “여기에 청와대가 ‘절세 방법’이라며 홍 후보자를 두둔한 점 또한 국민 정서와는 다소 먼 태도”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러나 정의당은 홍 후보자가 시민단체 활동, 국회의원 재임 당시의 언행과 청문회에서 보인 정책적 방향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홍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공약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불공정 해소, 대기업의 기술탈취 방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의지를 믿고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되어 더 높은 도덕성을 가지고 중소기업, 벤처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정책을 어떻게 펼쳐나갈지 또한 유심히 관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원내대변인은 이번 홍 후보자의 증여세 논란이 세대생략 증여에 대한 할증과세를 과거 야당이 반대해 입법이 무산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에 정의당은 지난주 노회찬 의원 대표발의로 국회에 제출한 세대생략 상속, 증여에 대한 할증과세를 높이는 ‘상속세 및 증여세법’을 처리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특히 홍 후보자의 재산과 관련하여 많은 문제를 제기한 자유한국당은 필히 동참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