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주호영 전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탈당을 결행한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은 9명이 됐다.

바른정당 사무처는 이날 주 전 원내대표의 탈당계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주 전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오늘 오후 1시20분께 탈당계를 냈다"며 "내일 자유한국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당과의 통합을 주장했던 김무성·강길부·김영우·김용태·이종구·정양석·홍철호·황영철 의원 등 8명은 지난 8일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내고 9일 한국당에 복당했다.

이들과 함께 탈당을 공식 선언했던 주 전 원내대표는 바른정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당원대표자회의) 관리를 위해 행사가 마무리 된 이날 뒤늦게 탈당계를 제출했다.

주 전 원내대표가 오는 14일 한국당에 복당하더라도 당에 안착하기까진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한국당 내 친박(친 박근혜)계 의원 15명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바른정당 의원들의 재입당에 반발하며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정치권에서는 재입당의 절차적 정당성, 서청원·최경환 의원 출당 등의 문제와 맞물려 복당파 의원들을 둘러싼 갈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