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비리 폭로로 해직됐던 김형태 교사(전 서울시의회 의원)가 지난 13일자로 공립학교인 서울공고 교사로 특별채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는 김 교사가 양천고에 근무하던 지난 2009년 학교급식소 운영비리 등 사학 재단 비리를 폭로했다가 해직된 바 있다며 14일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김 교사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시의회 의원을 지냈다.

김 교사의 이번 채용은 지난해 12월 제정된 ‘서울시교육청 공익제보 지원 및 보호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공립학교에 채용된 첫 사례다.

서울교육청은 지난달 16~20일 교육공무원법 특별채용 조항, 서울시교육청 공익제보 지원 및 보호에 관한 조례 등에 근거해 공고를 냈고, 23~25일 지원자를 접수받았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