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정대웅 기자>
대표 당선 후 첫 최고위서 文정부 ‘비판‧경고’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는 14일 대표 당선 이후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며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대여 관계에 대해 “저희만의 분명한 입장을 가지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겠다”고 밝히면서도, 최근 인사 문제와 안보 문제 등과 관련 정부여당에 강한 각을 세웠다.

유 대표는 현재 여야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회나 국민여론 등 모든 걸을 종합할 때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 (인사를) 철회하고 새 후보를 국회로 보내는 것이 마땅하다”며 “문재인 정부 인사가 그렇게 비난하던 과거 정부와 전혀 다를 바 없이 파행으로 가고 있는데도 지지율에 취해 계속 잘못된 인사를 밀어붙인다면 그 독선과 오만은 언젠가 심판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최근 중국과의 3불(不), 즉 사드 추가 배치‧미국 MD 편입‧한미일 군사동맹 등 세 가지를 하지 않겠다는 협의에 대해서는 “정말 중국과 (합의를) 했다면 우리 군사주권을 포기한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이게 한중 간 구속력 있는 약속이 되지 않도록 막는 데 최선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공영방송을 둘러싼 여야 대립에 대해선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는 것은 뭐라 안 하겠지만, 문재인 정부가 정말 공영방송을 통제할 의도가 없다면 과거 민주당이 야당 시절 전원 서명해 발의한 관련 법부터 통과시키고 그 다음 경영진을 임명하는 게 정상적 순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점을 지켜보면서 만약 이게 지켜지지 않을 경우 방송장악 음모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고 재차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한편, 유 대표는 전날 대표 당선 이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인사차 예방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의 만남은 불발됐다.

유 대표는 이에 대해 “(한국당 측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사실상 한국당에서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홍 대표와 어떤 자리에서든 만나 허심탄회하게 얘기할 생각이 있지만 예의차 방문을 거부하는 졸렬할 작태를 보고 실망했다”고 비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