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내 계파 갈등에 대한 우려에 대해 "어제부로 우리당에 계파는 이제 없어 졌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더 이상 계파활동을 하면 당원과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먼저 "나는 정치 활동 23년 동안 반대당과 정치투쟁의 선봉에 서서 온갖 상처를 입으면서 커온 사람"이라며 "단 한번도 당내 투쟁이나 분란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선 그었다.

이어 "그러나 잔류 배신자 집단에서 소위 말로만 개혁 소장파니 운운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그들은 정책으로 개혁을 이루어 낸 것은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또 "입으로만 개혁으로 포장해 국민을 현혹시키고 오로지 당에 흠집 내는 것만 개혁인양 처신하며 오히려 반대 진영에 영합하는 정치로 커왔다"며 "더 이상 그들과 같이하는 것은 당내 분란만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이제 문을 닫고 그들의 실체를 국민이 투표로 심판하도록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신보수주의 가치를 중심으로 한마음으로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며 "망나니 칼춤, 좌파 사회주의 경제정책, 5000만 국민이 핵 인질이 된 대북정책, 서민경제 파탄에 우리는 총결집해 대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