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탈당 사태를 겪으며 교섭단체가 깨진 당을 이끌게 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4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취임 인사차 예방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정의당과 같이 비교섭단체 처지가 된 유 대표에게 “유령 취급 당한다”며 고충을 친절히(?) 설명했고, ‘동병상련’인 두 사람은 이를 극복해나가자며 의지를 다졌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한 직후 국회 본청 정의당 회의실을 찾았다. 그는 “정의당이 그동안 어떻게 비교섭단체로서 경쟁력을 유지해왔는지 그 비결도 배울 겸 인사드리러 왔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근래에 정치권에서 굉장히 관심을 끄는 단어가 하나 있다. 그게 바로 비교섭단체”라며 “국회 안에서 비교섭단체가 된다는 것은 ‘유령 취급을 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하지만 몸집이 작다고 꿈도 작은 것은 아니라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몸집이 작다고 그 정당이 대의하고 있는 유권자의 수가 적은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선거제도 개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유 대표는 “의석수와 지지도가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저희가 꼭 보여주고 싶다”면서 “심상정 전 대표께서 저만 만나면 귀에 딱지가 앉도록 열심히 말씀하셨기 때문에 (선거제도 개편에 관한) 정의당의 일관된 생각은 제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비교섭단체가 되면 여러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국회 내) 교섭단체 따로 있고 비교섭단체끼리 또다시 경쟁하는 이러한 불합리한 구조를 탈피해 나가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교섭단체, 비교섭단체 구성 여건에 대한 부분들도 함께 개혁을 모색했으면 좋겠다”며 협력을 당부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