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올해 김장용 배추와 무 가격이 재배면적 확대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반댇로 재배면적 감소 영향을 받은 건고추는 가격이 폭등했다.

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광주전남지역본부에 따르면 김장 채소류인 배추, 무 등은 주산지 재배면적 확대와 기상여건 호조로 생산량이 증가됐다. 아울러 소비 부진까지 겹치면서 가격이 내려가는 모습이다.

실제 지난 10일 광주 양동시장 소매가격 기준 배추는 1포기당 3000원으로 2주전 4660원 대비 가격이 36% 내렸다. 무도 1개당 1340원으로 2주전 2500원보다 가격이 47% 하락했다.

김장용 건고추는 재배면적 감소로 생산량이 줄면서 전년보다 크게 오른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건고추는 600g기준 1만5000원으로 전년 8000원보다 87% 수준 올랐다.

정부가 가격 안정을 위해 비축물량을 방출하면서 공급물량 증가로 2주전(1만8000)보다 18% 하락했지만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과일류인 사과와 배는 김장철을 맞아 수요가 늘어나겠지만 성출하기로 인한 공급량 증가와 다양한 품종출하 등으로 가격은 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다른 김장재료인 새우젓과 굴 등은 수요는 증가가 예상돼지만, 식품안전성 문제로 국내 소비가 위축되면서 전년보다는 가격이 다소 낮아 질 것으로 전망됐다.

천일염도 생산시기 기상호전으로 전년보다 가격이 소폭 내려갈 것으로 예측된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