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지난 14일 오후 7시 18분경 경기 수원시 팔달구에 있는 한 산후조리원 지하 1층 세탁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건물에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소방대가 도착하기 전에 자체적으로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당시 산후조리원에 있던 산모 31명, 신생아 32명, 조리원 관계자 6명 등 총 6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는 한편 이번 화재가 산후조리원 지하에 있는 빨래 건조기 내부에서 발생, 방화 가능성이 없는 실화로 추정하고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