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5일 이명박 정부 시절 각종 의혹이 터져 나오는 것과 관련해 “검찰은 적폐의 뿌리요, 총본산 격인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금 당장 소환해 적극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것이 적폐청산의 완결”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군과 정보기관을 마치 심부름센터 부리듯 하더니 정작 김정일 사망소식은 북한이 발표할 때까지 모르고 있었다”며 “또 국정원을 동원해 대기업의 돈을 뜯어내고 보수단체를 지원하게 했다. 마치 깡패집단에서나 볼 수 있는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는 대통령이 직접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 받아 국고를 탕진했다”며 “두 정권에서 국가 최고정보기관은 본연의 임무는 상실한 채 권력의 손아귀에서 만신창이가 됐다”고 개탄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이 지금 할 일은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세력 결집을 선동할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용서할 때까지 석고대죄하며 반성하고 사과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 12일 강연차 바레인으로 출국한 이 전 대통령은 금일 귀국할 예정이다.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감정풀이식 정치보복”으로 규정했던 이 전 대통령이 추가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