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화성 강의석 기자] 화성시가 동절기를 맞아 수도시설 동파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24시간 비상급수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키로 했다.

시는 먼저 상수도 대행업체와 함께 사전점검반을 편성하고 상습 동파지역 및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순찰 및 홍보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또 수시로 가압장, 배수지, 급수전 등 주요 시설물의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비상급수차량을 상시 운영 하는 등 동파로 인한 급수 중단 사태를 예방할 방침이다.

화성시 이규석 맑은물시설과장은 “무엇보다 각 가정과 사업장에서 수도계량기가 얼지 않도록 수시로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도가 얼었을 경우 미지근한 물로 시작해 점점 온도를 높여 천천히 녹여야 수도가 터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시는 ‘계량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21조에 따라 수도계량기가 50㎜ 이하는 8년, 50㎜ 초과는 6년이 경과하면 무상으로 교체해주고 있다.

특히 동파 방지용 계량기로 교체하는 등 계량기 동파 최소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2012년 841건이었던 동파신고는 지난해 175건으로 감소했다.

계량기 동파 및 상수도 누수 발생 시 맑은물사업소 맑은물시설과로 신고하면 된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