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사천 이도균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항공 소프트웨어(SW) 개발역량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좌)류광수 고정익개발본부장 (우)웨인 리틀필드 CMMI 선임 심사원
KAI는 "항공기 개발 전 분야에서 CMMI(Capability Maturity Model Integration) 최고 단계인 레벨 5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2014년 항공전자 부문의 CMMI 레벨 5 인증을 획득한데 이어 올해 체계종합(SI), 항공전자, 비행제어, 시험평가 등 항공기 개발 전 분야로 대상을 확대하여 CMMI의 레벨 5를 인증 받았다

CMMI는 SW와 시스템공학(SE) 분야의 개발역량을 평가하는 대표적인 국제 기준이다.

미국 국방성이 우수 SW와 시스템 개발업체를 객관적인 기준으로 선정하기 위해 카네기멜론대학 SW 공학 연구소(SEI, S/W Engineering Institute)에 의뢰하여 개발했다. 소프트웨어 품질, 시스템 구축, 운용 및 프로세스 성숙도, 수행능력 등 시스템 전반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최저 1에서 최고 5까지 모두 다섯 레벨로 구분되며 최상위 단계인 레벨 5를 획득하고 있는 기업은 전 세계 1만5000여개 도전 기업 중 약 7% 수준인 1100여개에 불과하다.
(중앙) 류광수 고정익개발본부장 (좌) 웨인 리틀필드 CMMI 선임심사원
세계적으로도 항공기 체계업체로는 보잉, 록히드마틴 등 소수 기업만이 레벨 5를 획득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항공 SW의 중요성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KAI의 SW 개발역량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입증함에 따라 수출 등 수주확대가 기대되며 한국형전투기(KF-X), 소형무장·민수헬기(LAH·LCH) 개발도 더욱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MMI 선임 심사원 웨인 리틀필드(Wayne Littlefield)는“KAI의 개발 프로세스와 인력이 우수하고 경영진의 이해와 관심도 높다”며 “특히 KF-X 사업을 통해 새로운 기술을 지속 적용시키며 개발프로세스가 진화하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정부는 2015년부터 무기 연구개발 사업 대상 업체 평가 시 CMMI 레벨을 평가 내용에 반영하여 SW 개발역량을 확인하고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