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하동 이도균 기자] 법무부법사랑위원 하동지구협의회(회장 정대병)는 김범기 창원지검 진주지청장이 부임 이후 처음으로 지난 13일 하동군을 찾아 하동군 법사랑위원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업무보고를 겸한 이날 간담회에는 진주지청 형사1부장검사, 소년담당검사, 집행과장, 진주지역법사랑연합회장, 하동군 법사랑위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강석 법사랑위원 하동지구협의회 운영처장의 사회로 열린 간담회는 하동지역 법사랑위원 소개, 현안업무 보고 지청장 인사말 순으로 진행됐다.

또 이 자리에서는 16일 법사랑위원 위촉장을 받는 홍순창, 김미옥, 이영란, 장수용, 하현정 등 5명의 신규 위원도 소개됐다.

김범기 진주지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법사랑 위원들이 범죄예방 활동의 중심축이 돼 지역사회에 헌신적인 봉사로 범죄예방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법사랑위원 하동지구협의회는 법질서 확립 가두 캠페인, 범죄예방 및 청소년 선도 활동 등 실추된 도덕성 회복운동에 앞장서고 신뢰하는 밝은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34명의 위원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