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청와대는 이철성 경찰청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해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하면서 경찰청장을 교체할 인사 요인이 없다고 19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 입장문을 통해 "이철성 청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대통령 탄핵사태부터 대선 이후 지금까지 경찰 본연의 업무인 치안관리를 안정적으로 충실히 해왔다"면서 "이 청장의 정년이 내년 6월인 상황에서 청장 교체를 고려할만한 특별한 인사 요인이 없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한 매체는 이 청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전인 이달 초 청와대로 예방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직후 이 청장은 경찰청 대변인 명의로 "사의 표명 기사와 관련해 그러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 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해 8월 강신명 전 경찰청장의 뒤를 이어 취임했고 새 정부 출범 이후 교체설이 수시로 제기되어 왔다.

취임 기준으로 하면 이 청장의 임기는 내년 8월 말까지이지만 연령 기준으로는 내년이 만 60세 정년이어서 경찰계 안팎에서는 내년 6월을 이 청장의 퇴임 시기로 보고 있었다. 청와대가 이날 입장문에서 이 청장의 정년을 내년 6월로 표현하면서 임기 기준은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