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ㅣ정치팀]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최근 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으로 내홍을 겪는 것과 관련해 "당을 흔드는 것은 안철수 대표"라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20일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호남 의원들 중심으로 구성 중인 것으로 알려진 '평화개혁연대'가 '안철수 흔들기'라는 당내 비판에 대해 "흔들기가 아니라 당 바로 세우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안 대표가) 저희들과 대화하거나 소통할 때는 '어떤 경우에도 통합은 없다', '연대나 연합은 할 수 있다'(고 했다)"며 "그러면서 또 추진하니 불신이 쌓이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극단적 양당제로 생산적 국회가 되지 않아 국민들이 제3당이라는 완충지대를 줬다. 30년 만에 가장 빠른 개원, 추경해결 등이 이를 증명하고 있지 않나"라며 "다당제 국회에서 필요에 의해 연대·연합하자는 것을 반대하는 게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선거연대는 선거를 하다보면 다당제이기에 표에 의해 할 수 있지만 그것과 통합은 다르다"며 "우리 가치, 정체성을 인정하고 함께 하겠다고 하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현재 국정원 개혁 등 적폐청산은 민주당과 같이 속전속결로 하라는 입장, 방송법 개정은 민주당에서 만든 것인데 왜 여당이 되니 안하려하나(라는 부분에서) 이건 저희와 한국당이 견해가 같다"며 "다당제라는 게 뭔가, 양극단 세력이 정략적으로 나아가는 걸 방지하는 것이 우리 역할"이라고 보탰다.

박 전 대표는 통합 시도 시 호남 의원 중심으로 집단 탈당을 시사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안 대표 측은 호남 중진들이 민주당과 통합의 길로 가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한다. 마치 우리가 안 대표가 종국적으로 YS처럼 3당을 통합해 대통령이 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존재한다"며 "그렇기에 만나서 얘기해봐야한다. 우리가 안 대표와 얘기하면 '(통합) 하지 않는다'하고는 추진하니 문제가 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면서 "어떤 의원들은 우리가 탈당이라도 해야한다는 분들도 있지만 전체적인 컨센서스는 정체성과 가치를 지키면서 당이 분열되면 안된다는 것이고 저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호남 중진들의 민주당으로 이적한다는 가정에 대해 박 전 대표는 "그건 명분이 없다"며 "호남에서도 국민의당이 잘 돼서 존재해줘야만 문재인 정부를 견제할 수 있고 문재인 대통령이 호남을 버리지 않는다는 생각을 많이 갖고 있다. 우리가 잘 하면 얼마든지 승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