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북한 귀순병사를 치료 중인 이국종 아주대 교수를 연이어 비판했다가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교수가 귀순병사 체내 기생충 현황을 공개한 것을 두고 인격 테러, 현행 의료법을 위반한 범죄 행위 등 표현을 써가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보다 나은 게 뭔가"라며 "(귀순 병사가) 남쪽에서 치료받는 동안 몸 안의 기생충과 내장의 분변, 위장의 옥수수까지 다 공개 돼 또 인격의 테러를 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귀순병사가 수술 받는 동안 군 정보기관 요원이 수술실에 들어왔다고 강조한 뒤 "처음부터 환자를 살리는 게 목적이 아니라 이데올로기적으로 관리됐다"며 "의료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가 부정됐다. 현행 의료법을 위반한 범죄 행위이기도 하다"고도 힐난했다.

김 의원은 22일도 이 교수를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게 격하게 반발하는 것으로 언론에 보도 됐는데 그 이전에 의료의 윤리와 기본원칙이 침해당한 데 대해 깊은 책임과 유감을 표명했어야 한다"며 "공공의 관심 때문에 무엇을 공개했다고 말하지 말라. 우리는 그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것이 법의 정신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 교수는 22일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열린 귀순병사 관련 2차 브리핑에서 상당시간을 김 의원의 비판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데 할애했다.

그는 "최근 며칠 동안 벌어졌던 문제들 때문에 저희 병원장이 격노했다. 그저께 두 시간 넘게 불려갔다. 어제도 한 시간 반을 불려갔다"며 "외상센터 지을 때 병원장 면담한 횟수보다 치료한 일주일 동안 병원장 호출 받은 게 더 많다고 생각할 정도로 기관 전체가 견디기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것에 자괴감이 든다. 의사들이 그렇게 환자분을 쉽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저는 칼을 쓰는 사람이다.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된 사람들이라서 말이 말을 낳는 복잡한 상황을 헤쳐 나갈 힘이 없다"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 얘기를 하게 된 상황이 괴롭다"고도 호소했다.

이 교수는 "환자 인권이 중요하지 않은 게 아니다. 그런 사람이 아니다"며 "환자분에 대해 이벤트로 뭘 하려고 하지 않는다. 환자 팔이 하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기생충 현황 등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서는 "의사 입장에서 볼 때 환자 인권을 지키는 것은 딴 데 신경 안 쓰고 환자를 살리는 것이다"며 "우리 몸 안에는 기생충, 변 등이 다 있다. 이런 거 얘기 안했다가 장이 터지면 큰 문제가 있다. 얘기 안하고 장이 터지면 어떻게 되겠는가. 교본대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오후 YTN 라디오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어느 정도 논란이 정리된 후에 제가 이 교수께 직접 찾아가든지 따로 메시지를 발표해서 무리한 부담을 드린 부분에 대해 유감 표명을 할 생각"이라고 사과했다.

페이스북 게시물에 대해서는 "이 교수를 지칭한 것이 아니다"며 "선정적인 언론보도, 군 당국의 과도한 의료행위 개입, 병원 측의 무리한 기자회견 등을 통틀어서 우리가 귀순병사의 인격과 존엄성을 무시하고 있다는 점, 총상과 무관한 과거의 질병이나 신체적 결함이 이슈로 부각돼 문제의 본질이 전도되고 있다는 점에서 경종을 올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