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한 달새 전국에 도래한 철새 개체수가 1.6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이 지난 17~19일 사흘간 전국의 주요습지 80개소에서 겨울철 조류 동시 센서스(Census·개체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류 총 60만7656개체(159종)가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13~15일 실시된 동시 센서스 대비 전체 개체수는 약 1.6배가 늘었다.

종별로는 쇠기러기(16만6293개체), 청둥오리(10만4492개체), 가창오리(6만3040개체) 순이다.

오리·기러기·고니류는 약 1.7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영암호(6만5201개체), 간월호(5만9603개체), 철원평야(5만7911개체) 순으로 전남지역에 많이 도래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같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철새도래지 등을 상대로 방역·예찰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생물자원관은 "조사결과를 관계기관에 제공하고 철새정보시스템에 게재해 AI 예찰 및 농가 방역에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