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빅리그 진출로 기대를 모았던 거포 박병호가 2년 만에 미국 생활을 접고 KBO로 복귀한다.

넥센 히어로즈는 27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박병호 간의 잔여 계약 해지가 최종 합의됨에 따라 KBO리그로 복귀하게 된 박병호와 연봉 15억 원에 2018 시즌 선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박병호는 앞서 2015년 시즌 종료 후 해외 진출 자격을 얻었고 포스팅 시스템으로 미네소타와 4+1년 최대 1800만 달러(약 200억 원)에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그는 2016~2017년까지 2시즌을 미네소타 소속으로 뛰었고 아직 계약이 남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박병호는 올 시즌을 통째로 마이너리그에서 보내면서 메이저리그 재입성에 먹구름이 낀 상태였다. 이에 박병호는 KBO리그 복귀를 결심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박병호 측은 구단에 한국 복귀를 전제로 남은 계약 기간을 포기해줄 수 있는 지를 타진하자 고심 끝에 구단은 포기를 결정했다. 박병호가 KBO리그 복귀를 원한다면 남은 계약 2+1년의 권리를 포기하겠다는 것.

결국 미네소타가 박병호의 요구를 수용하면서 그의 KBO복귀는 마무리됐다.

이에 대해 박병호는 “2년 전 메이저리그 진출에서부터 지금 KBO리그로 복귀하기까지 구단에서 많은 도움을 주셨다. 진심으로 감사드란다. 메이저리그에서의 지난 2년은 아쉬움이 남지만 후회는 없다”면서 “좋은 경험을 했고 개인적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됐다. 이제 고향 팀으로 돌아온 만큼 팬 여러분께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또 2018년 시즌 팀이 가을야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통산 62경기에 출전해 215타수 41안타 12홈런 28득점 타율 0.191의 성적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42경기에 출전, 535타수 132안타 24홈런 66득점 79타점 타율 0.247를 기록한 바 있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