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이 7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숙박업소들의 바가지요금 논란이 일고 있지만 조직위원회를 비롯해 행정당국도 마땅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어 우려가 제기된다.

최근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릉, 평창, 정선 등 개최지 일대의 비싼 숙박요금이 논란거리로 떠오르면서 관람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해당 지역 숙박업소들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평소와 비교해 약 8~9배 가량 높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숙박 예약 사이트에 따르면 강릉에 위치한 한 호텔의 경우 지난달 3일 기준 하루 숙박 가격은 약 3만6000원이지만 평창올림픽 기간에는 약 31만 원에 예약을 받고 있다. 이는 해당 업소뿐만 아니라 주변 숙박업소들도 비슷했다.

또 한 펜션은 최대 13명까지 들어갈 수 있는 60평짜리 객실의 경우 하룻밤에 178만3000원에 달했다. 이마저도 전화로 문의하면 예약을 받지 않으려하는 기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이 같은 행태는 사정에 어두운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한 특수를 누리려는 것으로 보여진다. 또 숙박업소 대부분이 단기 투숙객에 대해서는 예약을 거절하는 사례도 빈번하다.

숙박 문제가 불거지면서 강원도와 평창군, 강릉시 등은 숙소를 터무니없는 비싼 가격에 내놓은 업소에 직접 찾아가 설득하기도 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강제로 규제할 수 있는 수단이 없어 애를 태우고 있다. 강원도는 지난 10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업주들을 모아두고 적정 가격선과 공실 우려를 설명하고 있지만 요금은 통 움직이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평창올림픽 조직위는 24시간 상시 운영하는 ‘올림픽 숙식 정보 통합콜센터’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바가지요금 문제에 대해서는 한발 물러선 상태다.

조직위는 숙박요금은 법으로 강제할 수 없는 영역이다 보니 딱히 뽀족한 해결방안을 내놓을 수는 없다는 입장만 전하고 있다.

강원도는 바가지요금문제에 대해 강력한 지도·점검과 함께 사실이 확인된 업소에 대해서는 모든 행정 지원을 배제하고 세무조사를 의뢰하는 등 합리적인 가격 책정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지난달 30일 ‘평창올림픽 기관장급 조정협의회’에서 “올림픽 기간 동안 숙박요금이 합리적 수준으로 유지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경기를 관람하는 관객들이 강원도에 머무르면서 곳곳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업주들이 움직일지는 아직 미지수여서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