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기자] 금호타이어가 지난 1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김종호 회장 및 한용성 관리총괄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아울러 제6차 임시이사회를 거쳐 김종호 회장을 대표이사로 임명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10월 16일부로 김종호 전 금호타이어 사장을 신임 회장으로, 우리은행 출신의 한용성 전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부회장을 신임 관리총괄 사장으로 선임한 바 있다.

김 회장은 1976년 금호타이어에 입사한 뒤 해외영업 부문 등을 거쳐 영업총괄 부사장, 아시아나 IDT 사장 등을 역임했다. 또 금호타이어 사장·대표이사(2009년 4월~2012년 1월)를 지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