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초청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3박4일간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 수도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또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비롯한 중국 주요 지도자들과도 회동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이 이들과의 만남을 통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의 발전현황을 평가하고 미래발전 방향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어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국제문제 및 다양한 상호관심사도 협의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 방문에 이어 15~16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와 우리나라의 독립운동 유적지가 있는 충칭을 방문할 계획이다.

박 대변인은 “중국 방문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처음 이뤄지는 것으로서 정상 간 신뢰와 우위를 돈독히 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을 정상적 발전궤도로 조속히 (정상화) 시켜나가는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