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용인에 위치한 와우정사는 대한 불교 열반종의 총 본산이다. 1970년 실향민인 해월 삼장법사가 민족 화합의 염원을 담아 세웠다.

와우정사는 누워 있는 부처상인 ‘와불(臥佛)’과 철로 만든 ‘불두(佛頭)’로 유명하다. ‘와불’은 인도네시아에서 들여온 향나무를 깎아 만들었으며 길이가 12m, 높이가 3m에 이른다. 절 입구 돌 불단 위에 위치한 불두는 높이가 8m다.

와우정사에는 세계 각국의 크고 작은 불상들을 전시해 놓은 세계만불전, 백두산‧히말라야 등 불교 성지에서 가져온 돌 등을 쌓아 만든 ‘통일의 탑’도 있다.

사진제공: 서울현대전문학교 드론학과 과정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