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7일 안철수 대표의 ‘통합 마이웨이’ 행보에 대해 “안 대표가 바른정당을 완충지대로 해서 그 다음 자유한국당 일부와 통합해 보수의 대선 후보가 되려는 계획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이 주장하며 “(이는) 소위 YS(고 김영삼 대통령)식의 3당 합당처럼 호랑이를 잡으러 호랑이 굴로 간다고 하지만 쥐구멍으로 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YS는 호랑이 굴로 가서 호랑이가 되었지만 안 대표 리더십이 YS와 대등하다고 할 수는 없다”며 안 대표의 리더십을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전날 안 대표가 본인의 통합 행보를 비판하는 일부 당원들을 “선동하는 사람”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정당의 지도자가 (당원들의 소란에 대해) ‘선동’ 운운하는 것은 리더십에 문제가 있고 지도자의 자격은 아닌 것 같다”며 거듭 리더십을 질타했다.

안 대표가 탈호남을 하려는 것 같다는 지적에 대해선 “‘통합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당을 나갈테면 나가라’는 것은 아니겠지만 부인하기도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박 전 대표는 “안 대표가 더 많은 당원과 원외위원장들이 통합을 찬성한다는 것만 믿고 통합을 추진해 선언하면 결국 당은 분열되고 더욱 작은 당이 돼 선거에 이길 수도 없다”며 재차 통합 반대 의사를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