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금융당국이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업무)을 유일하게 인가받은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발행어음 판매실태를 점검한다.

금융감독원은 7일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이날부터 15일까지 한국투자증권 본점과 일부 영업점을 대상으로 발행어음 판매실태를 점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판매 실태 점검은 이자율과 만기 등 상품 주요내용과 위험사항에 대한 설명 여부, 허위·과장 광고 사용 여부, 부당한 판매촉진활동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게 된다.

금감원은 “이번 점검으로 신규업무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불건전 영업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고, 각 초대형 IB가 내부통제시스템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금감원은 향후 초대형 IB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는 증권사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발행어음 판매실태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