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 인구가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면서 실버시대가 도래했지만 더 이상 50대나 60대를 노인이라 부르지 않는다. 요즘같은 시대에는 인생은 60부터라는 말이 설득력 있는 표현으로 들리기도 한다. 50대나 60대를 노인이라고 부르면 실례가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더군다나 요즘은 실버시대도 중장년 못지않은 사랑을 나눈다고 하니 인간의 연장된 수명 만큼이나 사랑과 일에도 연령 구분이 모호해지는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회생활을 가장 왕성하게 할 중년층에서 갑작스런 안질환으로 안과를 내원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대표적인 질환으로 백내장, 녹내장, 당뇨병성 망막증, 중심성 망막증 그리고 비문증이다. 이 중 비문증은 말 그대로 눈 앞에 작은 물체가 떠다니는 현상이다. 비문증의 정도가 심한 환자 중에는 떠다니는 물체를 그려 보이는 사람도 있으며 그 개수를 셀 수 있을 정도다. 이것은 유리체에(또는 초자체) 변성이 생기는 것으로 수정체와 망막 사이의 유리체(초자체) 내에서 작은 물체가 떠다니는 것이다.
갯수도 여러 개일 수 있으며 갖가지 형태로도 나타날 수 있다. 파리나 모기와 같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기도 하며 수시로 여러 가지 형태로 변하기도 한다. 때로는 눈을 감아도 보이며 맑은 하늘이나 하얀 벽, 하얀 종이를 배경으로 보았을 때 더욱 또렷하게 보인다.

시선의 중심에 있는 경우도 있고 조금 옆에 위치할 수도 있다. 유리체는 유동성의 고체로 대부분이 수분으로 되어 있고 콜라겐 섬유, 히알루론산, 비타민 등을 함유하고 있다. 비문증은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자연적으로 발생하며 나이가 들면 더욱 잘 생긴다. 때문에 노화현상의 일환이라고 보면 된다.

고도근시가 있는 사람이나 백내장 수술 후 눈 속에 출혈이나 염증을 앓는 경우에는 비문증 같은 증상을 느낄 수 있다. 만일 떠다니는 물체의 숫자나 크기가 여러 달 동안 변화가 없다면 별 문제가 없다. 그러나 다음의 경우에는 반드시 안과전문의를 찾아서 안저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한다. 떠다니는 물체의 숫자가 갑자기 많아지거나 크기가 커지거나 번쩍이는 번갯불이 보이는 경우다. 이러한 증상은 유리체 박리, 망막박리, 망막 출혈 등의 초기증상일 수 있으므로 곧바로 안과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눈 속에 번갯불처럼 번쩍거리는 증상은 편두통이 있는 경우에도 나타나는데 나이가 들면서 자연히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이 증상만으로는 걱정할 필요는 없다. 번갯불 증상과 동시에 눈앞에 떠다니는 물체가 많아질 때 또는 눈앞에 무엇이 가리는 것 같은 증상이 심하게 느껴질 때는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아울러 안저 정밀검사를 받은 후에 진찰 및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어둠 속의 질병, 포도막염

우리의 인체를 작은 우주에 비교하기도 한다. 이는 음과 양이 존재하며 물과 흙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치처럼 인체 조직은 제각각 나름대로의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작은 우주의 인체 거울이라 할 수 있는 눈의 기능은 카메라와 흡사해서 렌즈에 해당되는 각막과 원거리와 근거리를 조절하는 줌 역할의 수정체, 필름에 해당하는 망막, 암실 역할을 하는 포도막이 있다.

사람의 눈은 탁구공보다 약간 작다. 즉 직경 2.5센티미터, 용적30cc 정도의 안구는 3층의 막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가장 바깥층의 하얀 막을 공막, 중간층은 포도껍질 같다고 해서 포도막(맥락막), 내층은 혈관과 신경이 분포하는 망막이다. 그 중 포도막은 혈관이 많이 불포하고 있어 눈에 영향을 공급하고 갈색 멜라닌 색소가 들어 있어 외부에서 들어오는 강한 광선을 차단해서 상이 잘 맺히도록 암실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 막에는 눈 속의 조직 가운데 조리개 역할을 하는 홍채와 이것을 조절하는 모양체 및 물체의 상을 맺게 해주는 망막 바로 뒤 갈색을 띠고 있는 맥락막으로 형성되어 있는데 이들을 총칭해서 포도막이라고 일컫는다.

밝은 곳에서 눈이 아픈
포도막 질환


이 포도막 층에 염증이 발생한 경우를 포도막염이라고 하며 각기 침범된 부위에 따라 홍채염, 모양체염, 홍채모양체염 또는 맥락막염 등으로 나눈다. 원인으로는 외인성과 내인성으로 구별된다. 외인성을 외상 및 외래감염 등에 의해 발생하며, 내인성을 원인을 알 수 없는 비화농성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거의 모든 포도막염은 특별한 원인균 없이 발병하는 것이 보통이다. 외인성은 바이러스, 곰팡이, 기생충 및 몇 가지가 알려져 있기는 하지만, 그 외 직접 눈을 다치거나 반대편 눈이 터지는 외상을 입었을 때도 나타날 수 있다.

증상으로는 빛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눈부심이나 통증, 흐리게 보임, 충혈 등이 있다. 특히 초기에는 빛을 보면 눈에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은 감별 진단을 요하므로 염증이나 종양, 혈관계 질환 등 어느 병변에 속하는지 감별해야 하는 문제점이 있다. 따라서 임상에서는 결막염, 상공막염, 각막궤양, 급성 협우각 녹내장 등과 감별해야 한다.

치료는 대부분 원인을 모르고 시작하기 때문에 완치가 쉽지 않다. 다만, 시력저하를 막고 염증 속도를 늦추는 정도로 치료하는데 점안약과 내복약, 주사약 등이 병세에 따라 단독 또는 복합적으로 사용된다. 홍채 유착을 막기 위해 동공을 넓히고 경우에 따라서는 눈(결막)에 주 소염제 주사를 맞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치료 중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는데, 그 중 스테로이드 약물에 의해 몸이 붓고, 혈압 및 안압이 오르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불면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그러나 실명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약물 사용은 어쩔 수 없다. 약 용량을 감량하거나 다른 약물로 대체해서라도 치료를 계속해야 하며 합병증 정도에 따라 수술 혹은 레이저치료가 필요하다.

만약 꾸준한 치료로 완쾌되었다고 해도 과로에 시달리거나 과도하게 알코올, 흡연에 노출된 경우 혹은 심한 감기에 걸렸을 때는 재발 위험성이 높다. 그러므로 일상적인 섭생에 조심하고 재발증상을 느끼면 지체 없이 안과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아 치료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또한 포도막염은 완치가 안 된다고 하더라도 적극적인 치료는 증세 완화에 효과가 있으므로 치료를 소홀히 하거나 포기하면 좋지 못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정리=김정아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