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전 총리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수장으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선출돼 사상 첫 총리출신 총재가 한국프로야구를 이끌게 됐다.

11일 KBO에 따르면 제22대 KBO총재에 정운찬 전 총리를 선출하기로 의결했다.

KBO는 정관 제10조(임원의 선출)에 따라 이날 총회 서면 결의를 통해 4분의 3이상의 찬성으로 정 전 총리를 차기 총재로 선출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2011년 8월 제19대 총재에 올라 6년 4개월여 동안 KBO를 이끌어온 구본능 총재의 뒤를 이어 2018년부터 3년 간 한국프로야구를 진두지휘하게 된다.

앞서 정 전 총리는 지난달 29일 KBO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차기 총재로 추천받았다.

특히 정 전 총리는 프로야구 시즌 중 수시로 경기장을 찾아 관전하는 등 ‘야구광’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13년에는 야구를 주제로 한 ‘야구예찬’이라는 제목의 에세이를 발간할 정도로 야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KBO는 정 전 총리의 선출을 문화체육관광부에 보고하고 향후 신임 총재와 협의해 이·취임식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