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중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갈등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상대방의 입장을 역지사지하면서 단숨에 해결할 수 없는 문제는 시간을 두면서 해결해 나가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중을 앞둔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중국 CCTV와 진행했다가 이날 공개된 인터뷰에서 “사드 문제에 관해서 한국과 중국은 각각의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중 양국은 10월31일 양국간 협의 발표문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서 서로의 입장을 깊이 이해했다'고 밝힌 바 있다"며 "뿐만 아니라 지난 베트남 다낭에서 열렸던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2차 정상회담 때 양 정상은 10월31일자 협의를 재확인 하면서 양국간에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상기했다.

이어 "그 때 시 주석은 '양국 관계의 새로운 출발, 좋은 시작'이라고 말했다”면서 "저도 완전히 공감한다. 이제 한·중 양국이 사드의 아픔을 딛고 새로운 발전의 시대를 위해서 함께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이 훼손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한국으로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거듭된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며 중국의 안보이익 침해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사일 능력을 빠르게 고도화 하고 있는데 한국은 북한의 고고도 미사일에 대해서 자체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수단을 갖지 못해 불가피하게 사드 도입을 결정하게 된 것"이라며 "결코 중국의 안보이익을 해칠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이 사드가 갖고 있는 레이더 성능 때문에 중국의 안보적 이익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염려하는 것에 우리도 역지사지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사드가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방어 목적을 넘어서서 중국의 안보적 이익을 침해하는 일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3불(不)' (사드 추가배치 중단,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 참여 중단, 한·미·일 군사동맹 발전 중단)을 거론하며 한국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얘기해 달라는 진행자의 요구에 "한국이 이미 사드에 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는데, 그것은 결코 새로운 입장이 아니다"라며 "과거부터 한국이 지켜왔던 입장을 말씀드린 것"이라는 말로 확답을 피해갔다.

문 대통령은 "그런 입장에 대해서 서로 깊은 이해를 이룬 것이 10월31일자 양국간 협의였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사드 문제는 별개로 해가면서 양국 간에 경제·문화, 정치·안보 또는, 인적교류·관광 등 여러 분야에서 새로운 25년의 시대를 열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