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유본컴퍼니>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채로운 연기변신을 하고 있는 이원근이 최근 방영을 시작한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에서 능청스런 입담으로 여심을 흔들고 있다.

13일 소속사 유본컴퍼니에 따르면 이원근은 ‘저글러스’에서 ‘황보율’ 역을 맡아 그간의 순수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능글맞은 연기를 선보였다.

극 증 ‘황보율’은 YB애드 스포츠 사업부 이사이자 천재와 바보 사이를 넘나드는 반전매력을 소유한 황보가문의 반항아로 등장했다.

이원근은 능청스러운 꽃미남 도련님이지만 강력한 친화력으로 무장돼 있어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인 ‘황보율’을 완벽히 소화해냈다는 평가다.

더욱이 이원근의 타고난 순정만화 같은 외모는 극중 캐릭터를 더욱 빛나게 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리고 있다.

이 같은 변신에 시청자들도 반가워하고 있다. 이원근은 그간 위태롭고 거침없는 인물을 연기해 왔다. 운치는 있었지만 유쾌한 구석은 부족했다.

하지만 이원근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유쾌한 역할에 도전하면서 말투부터 제스처 하나하나 면밀히 분석하고 연숩을 통해 제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럽게 캐릭터 그려냈다.

이 때문에 그 초반 유쾌한 이미지를 선사한 이원근이 어떤 반전 매력을 선보일지 시청자들과 팬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 4일 첫 방송을 탄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는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평치는 관계역전 로맨스 물로 백진희, 최다니엘을 비롯해 강혜정, 이원근, 김창완, 인교진 등이 출연한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