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외교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 일어난 중국 경호원의 한국기자 집단폭행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가 관련 부서에 긴급 진상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날 밤에 천하이(陳海)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우리측에 연락해 상부 지시라고 하면서 세 가지 요지로 중국측이 하고 있는 것과 할 것 등에 대해서 설명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 외교부의 이같은 조치는 전날 국빈 만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번 사건에 대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에게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방지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중국측이 보낸 세 가지 요지는 '이번 사건에 대해서 중국 외교부로서는 관련 부서에 긴급히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관련 조사를 독려하고 있다', '중국측은 진상파악 후에 필요한 조치 검토할 예정이고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 걸리는 상황이다', '양측이 성공적인 국빈방문에 영향 미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겠다' 등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어 "(중국측은) 이번 사건은 경호 요원들이 현장 보안조치를 하고 기자들이 취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또 "양국 정상간 정상회담 문화행사를 통해서 상당히 우호적인 분위기가 조성됐고, 또 강 장관이 왕이 부장에게 문제제기를 했던 점을 중국측이 고려해서 상부 지시에 따라서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고 해 왕이 부장의 지시에 따라서 입장 전달돼 온 것으로 추정된다"며 "왕이 부장도 이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조사가 마무리가 되면 중국측으로부터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현재로서는 이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중국측에서 명확하게 입장표명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외교부를 통해 "중국 외교부를 대신해 이번에 부상을 당하신 한국 기자분들께 사건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하며, 동시에 조속한 쾌유를 기원드린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자는 "중국 정부는 중국내 유관 부문과 한국측과의 긴밀한 협조 아래, 이번 사건 경위가 신속하고 철저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금번 사건이 문재인 대통령님의 성공적인 국빈방중 분위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중국 경호원에게 폭행을 당한 한국 사진기자 2명(한국일보,매일경제)은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해 서울대학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