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주택금융공사가 2018년부터 중도금대출의 보증비율이 기존 90%에서 80%로 줄어든다고 밝혔다.

29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2018년 1월 1일 이후 게시되는 입주자 모집공고분부터 중도금대출의 보증비율을 80%로 축소한다.

일반분양은 입주자모집을 일간지 등에 게시해 공고한 날, 주택 재개발·재건축·주택조합사업은 착공신고필증에 따른 착공신고일 기준이다.

공사 관계자는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따른 후속조치”라며 “중도금대출 리스크를 관리하고 금융기관 여신심사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