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자율주행 버스 '제로셔틀'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경기도 성남 판교에서 선보일 예정이던 국내 최초 자율주행버스 ‘제로셔틀’의 시범운행이 내년 2월로 연기됐다. 도는 지난 1일 배터리 시험인증을 통과한 뒤 안전기준 인증을 받으면 28일부터 시범운행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그러나 도에 따르면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최근 제로셔틀에 대해 조향·제동·안전성 제어 장치 등 일반 자동차가 받는 안전기준 인증에 대한 보완을 요구했다.

이에 도는 보완 요구사항에 대한 안전기준 인증절차를 다시 점검한 뒤 내년 2월부터 제로셔틀 시범운행에 본격적으로 들어갈 방침이다.

제로셔틀은 도의 의뢰를 받아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3년 간 개발한 미니버스 모양의 11인승 자율주행차다. 판교제로시티(판교 제2테크노밸리) 입구와 지하철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5.5㎞를 시속 25㎞ 속도로 왕복 운행한다.

1회 편도 주행시간은 30분 정도로 예상된다. 도는 일반 차량의 흐름을 방해하지 않도록 매일 오전 10∼12시, 오후 2∼5시에만 제한적으로 시범운행할 계획이다. 시범운행 기간은 2019년 말까지이며 이 기간에는 자율주행 버스에 일반인은 탑승하지 못한다.

도는 현재 조성 중인 판교제로시티 내 자율주행 실증단지에 총 길이 5.6㎞의 자율주행 구간이 완공되면 이 버스의 운행 노선을 이곳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안전기준 인증을 통과해야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임시번호판을 달고 시범운행에 들어가는데 보완 요구가 나왔다”며 “보완 요구를 충족하려면 다소 시일이 걸려 서두르지 않고 내년 2월께 셔틀운행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